생각과 실천

안동 하회마을 옥연정사 본문

공간

안동 하회마을 옥연정사

세상 밖으로 2019. 9. 6. 16:04

몸과 마음이 맑아지는 자연에 다가가려면, 옥연정사

대청마루에 앉아 눈과 귀를 연다. 강물이 흐르고 나뭇잎이 흔들린다. 사방은 적요하건만 바람 소리가 홀로 낭랑하다. 두고두고 기억할 지금이 마음 깊은 곳에 잦아들길 기다린다. 누구나 ‘옥연정사’에서 보고 듣고 담는 고요의 순간이다. 이 집은 서애 류성룡 선생이 만년의 거처로 지은 별서다. 국보 제132호 <징비록>을 집필한 장소가 바로 옥연정사다. 마을을 휘감아 흐르는 낙동강이 여기에 이르러 깊어지는데, 깨끗하고 맑은 물빛이 옥과 같아 옥연이라 불렀다. 자연을 즐기고자 살핀 자리이니 얼마나 아름다웠겠는가. 앞쪽으로 낙동강과 하회마을이 한눈에 잡히고, 뒤쪽으론 울창한 숲이 상쾌하다. 자연에 스민 한옥을 이만큼 잘 보여 주는 곳도 드물겠다. 이 덕분에 손님의 절반 이상이 외국인 관광객이다. 430여 년 역사를 간직한 국가민속문화재 제88호라는 사실도 주요 요인이지만, 정경에 대한 소문을 알음알음으로 듣고 찾아온 이가 대부분이다. 15대 종부 이혜영 대표가 건강한 식재료로 정성껏 요리한 아침 식사는 옥연정사를 찾아야 할 또 하나의 이유다.

- 주 소 : 안동시 풍천면 광덕솔밭길 86

- 문 의 : 054-854-2202

국가민속민화재 제88호인 옥연정사
국보 제132호<징비록>이 집필된 장소
옥연정사에서의풍경

10분만 올라가면 하회마을이 내려다보이는 부용대가, 반대로 1분만 내려가면 낙동강 둔치가 나옵니다.

사진,글출처:한국관광공사

옥연정사 고택숙박 이용요금

*고택숙박 특이사항

전용욕실(대문채:비데설치), 에어컨, 냉장고, 커피포트, 드라이기, 세면용품, 생수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조식제공(오첩반상) : 정성이 깃든 종가의 손맛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전통미 살린 솜이부자리를 경험하고 군불땐 아랫목에서 구들장체험을 할수 있습니다.

홈페이지 : www.okyeon.co.kr

 

▒ 옥연정사 ▒

 

www.okyeon.co.kr

사진출처:옥연정사 홈페이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