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신에게 맞는 운동(등산,수영,달리기,자전거)

by 세상 밖으로 2019. 5. 3.

자신에게 맞는 운동(등산,수영,달리기,자전거)

운동도 자신에게 맞고 효과적인 운동으로 골라서 하자

등산

 

등산은 심폐지구력이 약한 사람이 하면 좋다.

등산할 때 보행속도를 빨리 하는 등 운동 강도를 늘리지 않더라도 심박동수가 빨라진다.

등산은 고관절과 허벅지 주변 코어 근육의 근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운동이다.

공기 좋은 산에서 운동하므로 심폐 기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

반면 심장 질환이 있는 사람 등산하면 심박출량이 증가하고 심근의 산소요구량이 높아져서 흉통이 발생할 수 있다.

관절 질환이 있는 사람은 체중 부하로 인해 통증이 수반될 수 있다.

평소 운동을 안 하던 사람이 갑자기 등산할 경우에는 산소가 부족해져서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다.

너무 빠른 속도로 등산하면 심장에 무리를 줄 수 있으니, 등산 중간중간에 휴식을 충분히 취하자.

수분도 자주 보충해줘야 한다.

자전거타기

자전거 운동은 비만이거나 관절 질환이 있는 사람이 하면 좋다.

자전거를 타면 신체 하중에 부담을 덜 주기 때문에 관절 질환이 있는 경우 효과적인 유산소운동이다.

실외에서 자전거를 타면 다양한 지형을 달릴 수 있어서 지루하지 않다.

허리 근육이 약하거나 요통이 있는 사람은 자전거 운동을 하지 않는 게 좋다.

오랜 시간 동일한 자세로 자전거를 타면 근육이 긴장해서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수영

수영은 하체 근력이 약한 사람에게 추천한다.

관절 질환을 앓는 사람이 해도 좋다.

수중에서 저항운동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관절 질환에 무리를 주지 않는다.

어깨 관절 질환이 있는 사람은 수영은 피하는 게 좋다.

수영은 어깨를 반복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어깨충돌증후군이나 회전근개파열 등 어깨 손상이 생길 수 있다.

달리기

고혈압 환자는 달리기를 하는 걸 추천한다. 

심장 기능이 강화되고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체중에 비해 근육량이 부족한 비만 환자는 달리기는 하지 않는 게 좋다.

체중 부하가 높기 때문에 자칫하면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달리기는 신체에 있는 전반적인 근육을 사용하는 중·고강도 수준의 운동이다.

운동 중 어지러움이나 구토, 가슴통증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아이엠고 투어
안동 관광지 여행코스 추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