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간

태백 황지연못, 한강 낙동강 발원지 축제

by 세상 밖으로 2019. 8. 5.

2019/08/02 - [공간] - 태백 해바라기축제(입장료, 가는길) 8월 국내여행지 추천

 

태백 해바라기축제(입장료, 가는길) 8월 국내여행지 추천

축제기간 : 7. 26(금) ~ 8. 11(일) 까지 축제기간이 끝나면 입장 불가 태백 해바라기축제 입장료 성인 : 5,000원 학생(초,중,고) 및 단체(20인 이상) : 3,000원 말은 축제이나 평일이라 그런지 조용하고 사람도..

comple.co.kr

2019/08/05 - [공간] - 태백 바람의 언덕 매봉산 풍력발전단지 투어팁

 

태백 바람의 언덕 매봉산 풍력발전단지 투어팁

2019/08/02 - [공간] - 태백 해바라기축제(입장료, 가는길) 8월 국내여행지 추천 태백 해바라기축제(입장료, 가는길) 8월 국내여행지 추천 축제기간 : 7. 26(금) ~ 8. 11(일) 까지 축제기간이 끝나면 입장 불가 태..

comple.co.kr

 

황지연못 한강 낙동강 발원지 축제

태백 시내로 가는 길. 황지연못에서 한강 낙동강 발원지축제를 알리는 홍보물이 눈에 띄었다.
안 가볼 수 없지.
태백 시내에 있는 황지공원으로 가본다.

차를 세워두고 연못쪽으로 걸어가는 동안 색색깔 예쁜 나뭇잎 모양의 소원지에 소망을 적어 걸어둔 것이 보였다.
아이들의 소원은 참 솔직하면서 소박하다.
무엇이 갖고 싶다. 어디에 가고 싶다. 키가 크고 싶다...

축제기간 동안 여러 행사가 태백 곳곳에서 열리고 있었는데 황지연못이 있는 문화광장에서는 전국 11개 수계도시에서 참여한 공연이 한창이었다.

이 더운 여름날, 폭염에 저기서 뭐하나 싶겠지만 이 시각 기온은 26℃를 기록했다.

축제장 주변 푸드트럭

태백산, 검룡소, 황지연못을 그대로 본 따서 만든 축제장 포토존

 

낙동강 1300리, 예서부터 시작되다

태백 시내 중심에 황지연못을 중심으로 황지공원이 조성되어 있다.
정말로 시내 한가운데에 연못이 있다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커다란 비석 아래의 깊이 조차 가늠할 수 없는 둘레 100m의 소(沼)에서 하루 5천 톤의 물이 쏟아져 나온다고 한다. 이 물은 시내를 흘러 구문소를 지난 뒤 경상북도, 경상남도를 거쳐 부산을 지나 남해로 흘러간다.

 

황부자와 며느리의 전설이 깃든 황지연못

전설에 따르면 황지연못이 있기 전, 이 곳은 원래 황부자네 집이었다고 한다.

한 노승이 이 곳 황부자네 집으로 시주를 받으러 왔는데,
황부자는 쌀 대신 쇠똥을 한바가지 퍼주었다.

깜짝 놀란 며느리가 시아버지의 잘못을 대신 빌며
스님에게 묻은 오물을 닦아주고 쌀 한바가지를 시주했는데
노승이 말하길
"이 집의 운이 다하여 곧 큰 변고가 있을 터이니
살려거든 날 따라오시오.
절대로 뒤를 돌아보아서는 아니 되오." 했단다.

며느리가 스님을 따라가는 도중에 갑자기 뒤쪽에서 천지가 무너질 듯 큰 소리가 들리자
무슨 일인가 싶어 뒤를 돌아보는 순간, 며느리는 돌이 되었고
황부잣집은 땅 속으로 꺼지면서 그 자리에 큰 연못이 생겼다.

그리고 스님에게 똥바가지를 퍼부었던 황부자는 이무기가 되어 연못에서 살게 되었다고 한다.

황지연못에는 전설 내용대로 황부자의 똥가바지, 며느리의 쌀바가지가 있는데 저 바가지에 동전을 던지면 액운을 쫓아주고 행운을 가져다 준다고 써 있다.

날이 저물고 황지공원이 불을 밝히면 낮과는 분위기가 달라진다.
이 곳이 태백 시내에 있는 만큼 황지공원과 황지연못은 시민들의 쉼터 역할을 하고 있었다.

황부자와 며느리 이야기를 작은 동상으로 만들어 놓았다.
스님에게 소똥을 퍼부으려 하는 황부자가 보인다.
부자는 예나 지금이나 욕심이 많고 심술궂은가보다.

 

아이엠고 투어
안동 관광지 여행코스 추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