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간

영양 주실마을 산책하기 좋은 곳, 주실숲 지훈 문학관 카페주실

by 세상 밖으로 2020. 10. 27.

경북 영양은 
청록파 시인 조지훈과 
소설가 이문열을 배출한 
문향의 고장이다.

 

조지훈의 주실마을과

이문열의 두들마을이 있는 곳이

바로 경북 영양이다.

 

영양 일월면 주곡리, 주실마을 드론 촬영

 

레드뮬리로 불리는 핑크댑싸리를 보고 
모전오층석탑과 서석지를 들렀다가  
영양읍에서 주실마을로 가는 길. 

 

레드뮬리 영양 현리 핑크댑싸리 코키아

 

레드뮬리 영양 현리 핑크댑싸리 코키아

#SNS명소 #인생샷 #핫플레이스 #레드뮬리 영양군 영양읍 현리. 3층석탑 주변에 조성된 핑크댑싸리, 일명 레드뮬리 밭이 있다. 핑크색의 핑크뮬리가 아니고 붉은 색이라서 레드뮬리로 불리는 핑

comple.co.kr

영양의 새 보물 현리 오층모전석탑

 

영양의 새 보물 현리 오층모전석탑

일명, 레드뮬리. 핑크댑싸리 코키아 밭을 보고 다리를 건너 모전석탑을 둘러봤다. 레드뮬리 영양 현리 핑크댑싸리 코키아 레드뮬리 영양 현리 핑크댑싸리 코키아 #SNS명소 #인생샷 #핫플레이스 #

comple.co.kr

영양 서석지 연당마을 태화당고택

 

영양 서석지 연당마을 태화당고택

영양 연당마을 영양 연당마을은 나지막한 기와 흙돌담이 있어 걷기 좋은 고즈넉한 마을이다. 몇 백년은 됨직한 은행나무와 함께 연당마을 중심에 있는 서석지를 찾아갔다. 영양 서석지 우

comple.co.kr

지훈문학관과 주실숲

마을 입구에 다다르자 하늘까지 뒤덮은 
울창한 주실숲이 먼저 반겼다.

 

읍에서 마을로 갈 때 
주실숲을 지나야 하는데 
이 숲이 마을을 지켜주는 
수문장이자 수호신처럼 느껴졌다.

 

지훈뜨락, 승무관

 

주실마을은 한양 조씨의 집성촌이다.
마을 앞에는 삼각형 모양의 산, 문필봉이 있는데 
예로부터 그런 마을에서는 
공부 잘 하는 학자가 많이 배출된다고 한다.

 

 

주실마을에는 청록파 시인이자
교과서에도 나오는 유명한 시,
'승무'를 지은 조지훈 시인의 생가와 지훈 문학관이 있고
지훈 시공원과 종택이 있다.
마을 입구의 주실숲도 시인의 숲으로 불린다.

 

 

차를 세운 곳은

지훈뜨락, 승무관이라 이름지은

야외공연장.

 

 

그 바로 옆에 가장 먼저 들른

지훈문학관이 있다.

 

 

ㅁ자 모양의 목조 기와집으로 
현판은 조지훈 시인의 아내가 직접 썼다.

 

 

'승무'의 시 구절이 흘러나오고
문학관의 동선을 따라 가다보면
선생의 삶과 정신을 살펴볼 수 있는
여러 유물과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지금껏 코로나로 인해 운영중단 상태였다가
거리두기 1단계가 된 10월 12일자로
정상운영하고 있어 아주 운 좋게 둘러볼 수 있었다.
관람요금 무료.

 

 

지훈문학관을 나와서 간 곳은 지훈시공원.

 

 

가을 낙엽 진 산책로가 운치있었다. 


아이와 함께 온다면 
교과서 속의 시와 함께 나눌 이야기가 많을 것 같다.

 

 

지훈시공원을 둘러보고
흙돌담길을 따라 도착한 곳은 옥천종택과
조지훈 선생의 생가인 호은종택이다.

 

옥천종택

 

둘 다 지훈문학관과 같은 ㅁ자 구조의 집인데
안동을 비롯한 경북북부 지역의
전형적인 살림집 구조이며
규모는 호은종택이 더 크다.

 

조지훈의 생가, 호은종택

 

호은종택에서는 의병장을 비롯해
나라에 큰 일을 하신 분들이 태어났다더니
대문에 태극기가 새겨져 있다.

 

 

생가인 호은종택 뒤로는
조지훈 선생이 어렸을 때 살았던 본가,
방우산장이 있다.

 

 

방우산장을 나와서 걸으니 카페가 있다.

 

 

카페와 게스트하우스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데 
이름은 카페 주실.

 

 

이 곳은 찻집인가보다.

숨 돌리고 차도 드시고 가란다.

 

 

주실마을을 산책하며

가을을 제대로 느꼈다.

 

 

 

아이엠고 투어
안동 관광지 여행코스 추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