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간236

2016년 제54회 경북도민체육대회가 안동에서 개최됩니다. 제54회 경북도민체육대회가 2016년 5월 6일부터 5월 9일까지 안동시민운동장외 각 종목별 경기장에서 개최 됩니다.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체육회가 주최하고 안동시와 안동시체육회가 주관하는 이번 도민체전은 참가인원 30,000명 규모로 선수 9,000명, 임원 2,000명, 초청인사 2,000명, 일반관람객 17,000명이 안동을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회마크(Symbol Mark) 경기종목은시 대항 26개 종목 육상, 수영, 축구, 테니스, 정구, 농구, 배구, 탁구, 핸드볼, 사이클, 복싱, 레슬링, 씨름, 유도, 검도, 궁도, 사격, 배드민턴, 태권도, 볼링, 인라인롤러, 골프, 우슈, 보디빌딩, 역도, 산악(스포츠클라이밍)-시범경기과 군 대항 16개 종목 육상, 축구, 테니스, 정구, 농구, 배구.. 2016. 4. 14.
안동 이천동 제비원 석불 부처님 오신날이면 제비원미륵불이 있는 연미사를 종종 방문하기도 했는데, 흔히 제비원석불 이라고 불르기도 하면서. 오늘 영상을 올리면서 찾아보니 정식명이 "안동 이천동 마애여래입상" 이었다. 고려시대의 마애불 입상으로 보물 제115호로 지정되어 있다. 석불 아래쪽에 솔씨공원도 잘 조성되어 있어 잠시 촬영하는 동안에도 가족 여행분들이 쉬시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안동의 구석구석을 다녀야지 하는 맘음 아직도 간절하지만, 여러가지 여권이 허 하지 않는 것이 조금은 아쉽다. 정면과 살짝 윗쪽에서 찍은 제비원석불. 석불과 함께 솔씨공원, 연미사도 함께 영상으로 남겨 보았다. 2015. 10. 7.
그라운드골프장에서 만난 실버청춘들 매번 주변을 지날때마다 골프도 아닌것이, 게이트볼도 아닌것이 도대체 무엇을 하는것 일까하고 궁금했는데, 이참에 항공촬영을 시도 해보았다. 그라운드골프.. 골프와 게이트볼의 장점만 딴 스포츠로 경제적 부담이 거의 없는 데다 규칙도 간단해 잠깐 동안 배워서 함께 즐길 수 있는 종목이다..(네이버 스포츠 백과) 골프장 18홀을 돌기위한 체력은 부족하고(물론 경제적 부담도) 게이트볼 하기엔 운동량이 부족한 실버들에겐 꼭 맞는 운동인것 같다. 건강은 건강할때 챙기자라는 말이 생각나는 오늘, 난 무슨 운동을 하고 있지.. 피곤만 외치고 있다~ 2015. 8. 10.
제54회 경북도민체육대회를 준비중인 안동시민운동장 안동에 남쪽에 위치하고 있는 안동시민운동장. 정하동이 발전하기 전에는 한귀퉁이에 행사가 있을때만 사람들이 오가던 곳이었는데, 예비군 훈련받으로 갈때도 지나치던곳, 공설운동장으로 불리기도 했었지.. 제54회 경북도민체육대회가 이곳 안동시민운동장에서 막을 올리게 된다. 미리 준비고 있는 시민운동장을 둘러 볼까나... 2015. 8. 4.
일요일 오후 낙동강 버들섬을 바라보면서 안동 시내와 정하동을 사이에 두고 흐르는 낙동강에는 조그마한 새들의 쉼터가 있다. 한강의 여의도 처럼 보이기도 하는 이섬을 우리는 버들섬이라고 부른다. 버들섬, 2012년도 안동시에서 시민공모를 통하여 영호대교와 영가대교 사이에 있는 섬에게 이름을 지어준것이다. 2015년 7월 26일 해질무렵..(일몰 이후에 드론을 띄우면 안되기 때문에 시간이 무척 촉박하기도 했던..) 성희여고 앞 둔치에서 버들섬과 안동시 전경을 담아 보았다. 오후엔 햇살이 뜨거워서 너무 늦게 시작해서인지 조명이 맞지 않아서 조금은 아쉽긴 하지만,. 2015. 7. 26.
시작되는 공간을 위하여 내가 살고 있는 도시의 모습을 스케치 하고 싶은 마음에 DJI 사의 펨텀을 구입하였다. 이제껏 아래 세상만 보다가 위에서 보는 세상은 어떯까..? 타인이 찍어야만 볼 수 있었던 나의 공간을 내가 스스로 볼 수 있게 되었다. 왠지 뿌듯한것 무슨 의미일까.. 아직은 서툴기만 하다. 하지만 이것도 배움의 한가지 일지니 매일 매일 손에 익히면 그 또한 기쁨이겠지. 좋다... 4대강 사업으로 잘 정비된 낙동강 산책로를 따라가 본다. 2015. 7. 24.